언론보도 >
韓日단체, 日교과서 '역사왜곡 반대' 공동성명
작성자 : 관리자(pooh@designardor.com) 작성일 : 2011-03-29 조회수 : 2540
파일첨부 :
韓日단체, 日교과서 '역사왜곡 반대' 공동성명

오사카서 '교과서 검정' 심포지엄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중학교 역사교과서에 대한 검정ㆍ발표를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국내 역사ㆍ시민단체로 구성된 '아시아평화와 역사교육연대'는 21일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 회원들이 오사카에 모여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이 포함된 일본 역사 교과서에 대한 검정ㆍ발표에 반대하는 '한일 시민우호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3월 말 일본 정부의 교과서 검정에서는 매우 편협하고 자국중심주의적인 내용의 교과서가 통과돼 8월부터 전국 800여 곳에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 관계를 고려할 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일본 학생들이 편향되고 자국중심주의적으로 기술된 역사교과서로 공부하며 우호국에 대한 악감정과 배외주의적인 내셔널리즘을 갖게 될것도 우려된다"며 "일본 정부 스스로 만든 `근린제국조항' 원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근린제국조항'은 역사 서술에서 이웃나라의 역사감정을 배려해야 한다는 일본의 교과서 검정기준으로, 일본은 1990년대만 해도 이 조항에 따라 독도 관련 기술을 자제해왔지만 최근 사문화되다시피 했다.

  이번 성명에는 역사문제연구소, 한국노총, 민주노총,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한국내 24개 단체와 `에히메교과서재판을지원하는모임', `교과서문제를 생각하는 시민네트워크ㆍ히로시마', `아이들에게 주지마! 위험한 교과서 오사카모임' 등 일본내 94개 단체가 참여했다.

  양국 시민단체 소속 회원 100여 명은 공동성명 발표에 앞서 `일본 역사 교과서 검정'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도 개최했으며 22~23일에는 오사카부청, 에히메현 이마바리시 등을 돌며 역사 왜곡에 반대하는 공동기자회견, 교육장(교육감)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3/21 18:20 송고
이전글 15년전 한국 외교관의 명쾌한 ‘독도 문답’
다음글 '일본 대지진 참사 모금활동 및 개신교 일부 목사 망발 관련 성명 발표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