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학자료실 >
단재(丹齎) 신채호(申采浩)
작성자 : 관리자(pooh@designardor.com) 작성일 : 2006-11-06 조회수 : 3701
파일첨부 :

우리 조선 사람은 매양 이해(利害) 이전에 석가(釋迦)가 들어오면 ‘조선(朝鮮)의 석가(釋迦)’가 되지 않고 ‘석가(釋迦)의 조선(朝鮮)’이 되고, 공자(孔子)가 들어오면 역시 그렇고, 무슨 주의(主義)가 들어와도 ‘조선(朝鮮)의 주의(主義)’가 되지 않고 ‘주의(主義)의 조선(朝鮮)’이 되려 한다. 아, 이것이 조선의 특생(特色)이냐, 특색이라면 특색이나 노예의 특색이다.
                          
                        - 단재(丹齎) 신채호(申采浩) 





단재 신채호 (丹齋 申采浩)1880~1936 / 독립운동가, 사학자, 언론인 


<생애 및 업적>

단재 신채호는 근대 우리나라가 낳은 위대한 선각자의 한 분이다.

=> 그는 한말 민족적으로 대단히 불안한 시기에 태어나 나라의 독립을 유지하기 위해 교육, 언론, 역사연구 활동에 종사하였고, 나라의 주권이 일본에 빼앗긴 일제하에서는 해외로 망명하여 민족사 연구와 상해임시정부 활동 등 독립운동에 헌신하다가 결국에는 감옥에서 일생을 마친 분이다. 


▶ 그는 어린 시절 그의 할아버지가 세운 서당에서 한학을 공부하였고, 그의 총명함이 드러나자 서울로 올라와 당시 국립대학인 성균관에서 좋은 스승을 모시고 벗들과 함께 학문을 연마하였다.

▶ 그 뒤 한때 시골에 내려가서 교사로서 활동하기도 했지만 곧 서울로 올라와 주로 언론활동을 통해서 애국계몽운동과 구국활동을 전개하였다.

▶ 그는 이때 황성신문과 대한매일신보에서 논설을 써서 백성들의 애국 혼을 불러일으키고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침략행위를 규탄하였다.

▶ 이 때 그는 우리나라 역사와 관련된 많은 논설과 영웅들의 전기를 써서 백성들의 애국애족 정린을 고취하는 데에 힘썼다. 

▶ 1910년 나라가 일본에 망하자 그는 중국으로 망명하여 만주와 북경 상해 등지와 한때는 연해주에서도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 망명 초기에는 만주에서 고구려와 발해의 옛 유적지를 돌아보고 선조들이 남긴 문화유산을 찬탄하면서 역사연구에 박차를 가하였다. 

▶ 그는 또 상해와 북경 등지에서 상해임시정부운동을 비롯한 독립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한편 민족의 독립을 쟁취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무정부주의운동'에 투신하여 활동하다가 일제에 체포되어 여순 감옥에서 순국하였다.
 

▶ 그가 남긴 역사연구는 구시대 지배자 중심의 왕조중심 사관과 일제의 한국에 대한 침략을 정당화하는 식민주의 사관을 함께 부정. 극복하고 자주적이고 웅혼한 민족주의 역사학을 건설하였다. 

그 때문에 한국의 근대민족주의 역사학은 신채호로부터 시작된다고 말한다. 그는 또 독립운동을 추진하는 방략에서 타협적이고 온건한 자치론이나 외교론을 배격하고 비타협적이고 무력에 의한 절대독립론을 주장하고 이를 몸소 실천한 불굴의 독립투사로서 우리 역사에 길이 빛나는 분이다
이전글 안중근(安重根) 독립운동가 1879~1910
다음글 고운 최치원 (孤雲 崔致遠) 857~?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